default_top_notch
ad35

인생사가 새옹지마라고 했던가?

기사승인 2021.05.15  23:41:36

공유
ad36
article_right_top

나는 83년11월13일날, 일명 정읍시 본정통이라고 불렀던 번화가인 새암로길, 구 태양백화점 자리서 결혼식을 올렸다. 그러나 그곳은 언제부터인가 주인이 수차례 바뀌더니 십수년을 페허처럼 방치됐다. 

그런 그곳을 어제, 내가 그 길을 점심약속 장소에 가기위해서 걸었다. 구 태양백화점자리부터 주변 6개 점포가 모두 빈곳으로 남겨졌고, 그곳 전면 유리창에는 임대라는 검정 고딕글씨가 선명하게 부착되어 있었다. 
그곳으로부터 우체국 후문을 지나는 동안 나는 13개 정도의 점포가 새 주인을 기다린다는 임대 표지판을 본 것이다. 어쩌다 이 길이 이 지경에까지 다달았을까? 거리가 휭 할 정도 통행도 거의 없다.
지금 정읍시는 수백억원의 국민혈세를 투입해서 구도심과 재래시장을 살려보겠다고 도심재생 사업을 활기차게 펼치고 있는데 말이다.
길흉화복이 어디 내 맘대로 할수 있는 것이냐고 말하기 전에 정치권 리더들의 마인드가 적잖은 지역사회 발전 여부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.
사람의 운명도 지역사회의 흥망성쇄도 어찌보면 다 팔자소관이기 전에, 우리가 누구를 만나고 누구와 함께 하는가에 따라서 희비가 엇갈린다.
구 정읍극장 사거리가 한 때 정읍 최고의 땅값을 자랑했던 그 시절이 그립다. 지금도 그 자리 건물 또한 주인이 여러번 바꾸어 최근 리모텔링을 시작하는가 했더니 마무리도 못하고 을씨년스럽게 방치되어 있다. 
 
2020년5월8일 오전9시
백선의 생각

(주)정읍신문 jnp7600@hanmail.net

<저작권자 © (주)정읍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ad39

인기기사

ad39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ad39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